국립 중앙 박물관 ‘엘도라도’ 전시 후기

이미지
한국의 가을 날씨 너무 좋습니다. 결혼식도 많이 하는 계절이지요. 이태원 뮤지엄 웨딩홀에 아는 분 예식이 있어서 겸사 겸사 차로 5분거리에 있는 용산 '국립 중앙 박물관 - 황금문명 엘도라도 전시'를 관람 하고 왔습니다. 


국립 중앙 박물관은 제가 정말 좋아하는 곳인데요. 여러 이유가 있지만~ 최근엔 전시 콘텐츠를 200% 살린 굿즈를 구경하는 재미로 더 자주 들르게 됩니다.

입장료는 성인 9000원 입니다. 이번 전시 '황금문명 엘도라도 - 신비의 보물을 찾아서'는 현재 콜롬비아 황금박물관 소장작이라고 하는데,
멀고 오래된 유물들이 여기까지 건너온 데는 충분한 이유가 있네요. 다양한 종류와 양도 양이지만, 유물들의 유머러스한 형태와 디테일에 정말 놀랐어요.
'엘도라도'라는 단어를 어디선가 들어본 것도 같지만, (미사리 레스토랑 이름 같달까요?) 이번에 알게 되었어요.
16세기 에스파냐인들은 아마존 어느 강가에 황금의 나라가 있으리라 믿었고 그 상상의 나라를 엘도라도라고 합니다.
과거 콜롬비아 원주민들이 여러 신을 모시며 만든 다양한 황금 장신구들을 보면 에스파냐인들의 상상이 엉뚱한 소리 만은 아니었나 봅니다.
귀엽고 익살스러운 조각들은 관람이 지루 하지 않은 핵심 포인트에요. 현대 캐릭터, 패턴 디자인에 활용해도 전혀 이질감이 없는 데다, 창작자들은 많은 영감을 받을 수 있겠습니다.


관람이 끝나면 기념품샵이 별도 자리하고 있구요.  문양을 살린 예쁜 품목들이 많네요. 관람객에게 포스터도 무료 배포 하고 있습니다.

예전엔 우리나라 박물관 굿즈가 너무 구리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는데, 요즘은 기념품 상품의 일짱(?;;) 일본과 비교해도 못지 않은 것들이 많아요.
이번 특별전이 아니어도, 

[카인드펄슨] 기념품 협업 제작 '아산시 입체 카드'

이미지
기념품 제작소 카인드펄슨 신반장입니다. 가을이 왔어요. 갑자기 급 추워진 감이 있지만, 그래도 좋지요? 이 가을 날씨와 딱 어울리는 기념품을 소개할게요. 카인드펄슨 X 아산시청 이 함께한 아산 여행자 입체카드 2종입니다. 꼭! 가봐야하는 아산시 여행지를 골라 특별한 일러스트로 표현했어요. 작업 기간이 촉박 했기때문에, 긴리 작가님의 더 많은 피.땀.눈물~ 이 담겼습니다. 공세리 성당은 우리나라에서 예쁘기로 손에 꼽히는 성당이라 말이 필요 없구요. 곡교천 은행나무 길은 저도 이번에 처음 알게 되었는데 정말 멋진 곳입니다.
좌우로 뻗은 은행나무가 서로 만나 우거진 이색적인 풍경을 볼 수 있어요. 실제 모습은 잎이 지기 전, 바로 지금 가을 날 얼른 가서 구경하세요. 협업 소식은 여기까지 전할게요. ***
카인드펄슨의 더 많은 기념품 이야기는 www.kindperson.co.kr 에서도 볼 수 있습니다. - Shin, KP -

해외 기념품 샵 살펴보기 : 시애틀 스타벅스 리저브 매장

이미지
시애틀하면 스타벅스죠?
시내 곳곳에서 흔하게 볼 수 있지만 (매장 수는 서울이 훨 많은 것 같기도)
그 중 특별한 스타벅스 굿즈를 만나러 리저브 매장으로 향했어요.



바로 여기, 커다란 단독 건물이에요.

들어가자마자 규모가 커서 놀랐어요.


매장 내부에 사람이 많아서 따로 사진을 찍진 않았지만~
직원도 손님도 좌석도 커피도 빵도 매우 다양하고 많아요.
특히 커피 전문 기계(?)로 보이는 것이 매우 포스 있습니다.



굿즈는 티셔츠, 에코백, 텀블러, 머그컵 등을 중심으로

콜라보 상품들이나, 커피 지도 지구본(?) 도 있구요.
ㅣ문구류, 스티커, 악세서리, 패션 소품도 있네요. 

로스팅(?) 그런걸 모르지만~ 원두와 커피 도구들도 있습니다.
가격과 정보가 담인 종이를 저 집게로 집어 진열 하고 있는데,
너무 감각적입니다.


저는 시애틀이 커다랗게 쓰여진 스텐 텀블러와 타이벡 소재 에코백을 구매 했는데요.
가격도 2만원 대로 터무니 없지 않아서~ 하나 기념으로 구매하기 딱 좋았어요.
그럼 시애틀 기념품 후기는 요기까지 할게요.
다음은 국경을 넘어~ 너무 멋진 ㅜ 도시 벤쿠버와  특별한 기념품을 소개하러 다시 올게요. - Shin, KP -

해외 기념품 샵 살펴보기 : 시애틀 '스페이스 니들’ 전망대

이미지
오늘은 미국 기념품 샵 구경 시리즈 그 두번째 장소,
시애틀 스페이스 니들 (Space Needle) 전망대!
공식 기념품 스토어입니다.

도시 여행을 하게되면,
랜드마크인 전망대에 먼저 가게되지요.
저도 자연스럽게 스페이스 니들로 향했어요.


전망대 모양은 요렇게 생겼어요.

고속 엘레베이터를 타고 올라가면 사진으로 담을 수 없는 멋진 도시 풍경을 감상 할 수 있지요.

관람 후에 1층 샵으로 내려오면 이렇게 다양한 기념품들이 있답니다.

우선 가장 주목해서 살펴 본 것은 소주컵과 유사한 미니술잔, 샷잔(Shot Glass) 코너에요.
카인드펄슨에서 막 샷잔 제작을 완료한 시점이라 유심히 보게 되었죠.
위스키 문화;; 때문일까요? 역시나 동양에 비해 엄청 다양한 종류가 구비되어있어요.

특히 도자기로 만든 샷잔이 많네요.

길쭉한 형태도 있구요.





머그컵과 텀블러, 컵세트도 이렇게 있습니다.

다음으로 압도된; 품목은 바로 기념 자석(Magnet)

철, 나무, 종이, 거울, 세라믹 등등 다양한 소재와 기법으로 제작 된 기념품들을 만날 수 있어요. 하나만 고를 수는 없네요.